야비군훈련..... 사는 이야기...

한 번은 몸이 좀 안 좋아서 연기하고, 한 번은 연락이 늦게 와서 못 가고
그래서 한창 추운(?) 10월 말에 가게 됐습니다. 장소는 비교적 집과 가까운
차산리에 있는 부대로 걸렸고 4일 동안 출퇴근을 하게 됐습니다.

그런데 과연 혼자서 그 심심한 일정을 어떻게 견딜지 궁금하군요.

작년에는 포천에 박혀서 힘들게 지냈는데 말이죠.

ps ....가기 싫어요...

덧글

  • 태풍9호 2009/10/15 17:57 # 답글

    음, 이걸 동미참이라고 부르죠?
    향토사단 나온 주제에 민방위랍시고 기억이 가물가물...
  • 용관 2009/10/15 21:59 #

    동미참은 맞지만....가기 싫다는 것....이 중요하죠..;;
댓글 입력 영역


다른 동네 블로그 요즘지구인의 다음 블로그

통계 위젯 (화이트)

01
8
109293